“버릇 없다” 인사 안 한 후배에 흉기 휘두른 60대 검거

54
완도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완도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평소 후배가 인사를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흉기를 휘두른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완도경찰은 후배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특수상해)로 A(66)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오후 6시께 완도군 청산도 길에서 후배 B(59)씨를 가지고 있던 흉기로 위협하고, 휘둘러 가슴 등에 부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완도해경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인사를 하지 않는 후배가 괘씸해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완도=최경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