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보건소 ‘치매예방교실’

19일부터 고위험군 200명 대상

53

함평군보건소가 오는 19일부터 11월 8일까지 군 보건소 통합건강증진센터에서 하반기 치매예방교실을 운영한다.

고령인구의 치매예방 및 인지기능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이번 프로그램은 치매고위험군, 경도인지자를 포함한 60세 이상 지역주민 2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대상자들은 주 3회씩 총 35회기 동안 △치매선별검사 △치매‧우울증‧노인자살 예방 워크북 학습 △인지기능 활성화 프로그램(음악치료·도예교실·원예교실·공예교실) 등 다양한 비약물 치료 프로그램을 이수하게 된다.

함평군보건소 관계자는 “치매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높아짐에 따라 지역주민의 치매예방에 대한 관심도가 매우 높다”면서 “이번 치매예방교실이 치매예방은 물론 치매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 경감을 이뤄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함평=서영록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