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노인에 보이스피싱’ 금감원 사칭 30대 대만인 구속

67
광주 서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 서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고령의 피해자들에게 보이스피싱으로 집에 현금을 놔두게 한 뒤 절도 행각을 벌인 30대 대만인이 검거됐다.

광주서부경찰은 12일 금융감독원과 경찰 등을 사칭해 현금을 집 안에 보관하게 하고 이를 훔쳐 달아난 혐의(절도)로 보이스피싱 조직원인 대만 국적의 A(36)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 광주 서구와 동구 아파트 2곳에 침입해 냉장고, 세탁기 등에 든 2760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 등 중국에 거점을 둔 전화금융사기 조직원들은 70~80대인 고령의 피해자들에게 “계좌가 금융 사기에 연루됐으니, 은행에서 돈을 인출해 집에 보관하라”고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피해자들의 집 현관 비밀번호를 알아낸 뒤 외출을 유도하고 침입해 현금을 훔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폐쇄회로 영상을 확보하고 사흘간 추적을 벌인 끝에 A씨의 도주 경로를 추적, 지난 9일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검거 당시 A씨는 일당으로부터 또다른 범행 지시를 받아 이동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비롯한 전화금융사기 일당의 소재를 파악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며 “공공·금융·수사기관은 돈을 보관해 준다거나 개인·금융정보를 요구하지 않으니 피해가 의심될 경우 곧바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곽지혜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