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北발사체, 고도 48㎞·비행거리 400여㎞…탄도미사일 추정”

    합동참모본부 "10일 오전 5시34분·5시40분 함흥서 발사"
    지난 6일 이스칸데르급보다 고도 높고 비행속도 떨어져
    "北 하계훈련 중…한미 연합연습기간 추가 발사 가능성"

    145
    북한 로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6일 새벽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발사를 참관했다"고 7일 보도했다. 합동참모본부는 10일 "우리 군은 오늘 오전 5시34분께, 5시40분께 북한이 황해남도 과일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북한 로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6일 새벽 "신형전술유도탄 위력시위발사를 참관했다"고 7일 보도했다. 합동참모본부는 10일 "우리 군은 오늘 오전 5시34분께, 5시40분께 북한이 황해남도 과일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군 당국은 10일 새벽 북한이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상 발사체에 대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오늘 오전 5시34분께, 5시40분께 북한이 황해남도 과일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의 고도는 약 48㎞, 비행거리는 400여㎞, 최대 비행속도는 마하 6.1 이상으로 탐지됐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의 이날 발사체의 발사지점과 고도, 비행거리 등 양국 정보자산을 통해 수집된 정보를 토대로 정확한 제원 등을 분석 중이다. 지난 6일 발사한 탄도미사일 보다 고도는 높지만 비행거리는 짧고, 속도도 다소 떨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북한은 지난 6일 황해남도 과일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이스칸데르급’ 단거리 탄도미사일 두 발을 발사했다. 한미는 당시 탄도미사일의 고도를 약 37㎞, 비행거리는 450여㎞, 최대 비행속도는 마하 6.9 이상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합참은 “현재 북한군은 하계훈련 중에 있으며, 우리 군이 한미연합지휘소훈련을 시작함에 따라 북한의 추가발사 가능성을 높게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미는 사실상 5일부터 하반기 연합훈련에 돌입했다. 8일까지 사전연습을 위한 위기 상황을 조성하는 위기관리참모훈련(CMST)을 실시했다. 11일부터 20일까지 ‘후반기 한미연합지휘소훈련’이라는 이름으로 연합 지휘소연습(CPX)을 할 예정이다.

    합참 관계자는 “현재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면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