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日 하늘길 대폭 축소…”9개 노선·282편 감편”

109

제주항공이 공급 과잉에 이어 ‘보이콧 재팬’의 직격탄을 맞은 일본 노선의 구조조정에 본격 돌입한다. 현재 총 19개의 일본 노선을 운항 중인 제주항공은 9개 노선에서 운항 감편을 실시할 예정이다.

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일본 노선 중 인천~도쿄·나고야·삿포로·후쿠오카·오키나와, 무안~도쿄·오사카, 부산~오사카·후쿠오카 노선의 감편을 결정했다.

감편 기간은 8월25일부터 오는 10월26일까지 노선별로 상이하다. 최장 9주, 최대 78편 감편하며 동계 스케줄 이후의 조정은 미정이다.

해당 기간에 인천발 일본 노선은 ▲인천~도쿄 28편(156→128편) ▲인천~나고야 36편(144→108편) ▲인천~삿포로 78편(96→18편) ▲인천~후쿠오카 30편(120→90편) ▲인천~오키나와 22편(28→6편)을 각각 감편 운항한다.

무안발 노선은 ▲무안~도쿄 22편(42→20편) ▲무안~오사카 22편(63→41편), 부산발 노선은 ▲부산~오사카 22편(56→34편) ▲부산~후쿠오카 22편(84→62편) 각각 감편 운항한다.

이에 따라 해당 9개 노선의 운항 계획은 기존의 789편에서 507편으로 282편이나 줄어든다. 이는 기존 9개 노선 운항 계획의 35.7%에 달하는 수준이다.

항공업계는 제주항공이 올해 2분기 실적이 적자 전환하고, 한일 관계 악화로 인해 일본 노선의 수익성이 저하되자 발빠른 공급 조정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항공은 일부 일본 노선 외에도 해당 기간에 무안발 타이베이 노선, 무안발 마카오 노선, 청주발 타이베이 노선, 대구발 타이베이 노선을 감편할 계획이다.

박간재 기자 kanjae.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