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오키나와 노선 중단

아시아나항공, 23일부터

110

아시아나항공이 일부 일본 노선의 기재 변경 검토에 이어 운항 중단에도 돌입할 예정이다.

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3일부터 부산(김해)에서 출발하는 오키나와 노선을 운휴한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인천~오사카·후쿠오카·오키나와 노선에 투입하는 기종을 기존 A330(290여석)에서 B767(250여석)과 A321(174여석)으로 일부 축소 변경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항공정보포털시스템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7월 부산~오키나와 노선에서 26회 운항했으며, 탑승 여객은 1947명이다. 아시아나항공은 해당 노선에 보통 159석 규모의 A320을 투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기존 예매 고객을 대상으로 취소를 진행하거나, 인천~오키나와 노선으로 대체하는 방식을 진행할 계획이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