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가 공권력이냐’ 출동 경찰관 폭행 만취 40대

104
광주 광산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 광산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택시 운전기사에게 행패를 부린 만취 40대가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까지 폭행했다.

광주 광산경찰은 7일 경찰관을 지갑으로 때린 혐의(공무집행방해)로 이모(41)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이날 오전 0시25분께 광주 광산구 도산동 한 아파트 정문 앞에서 ‘택시 운전기사와 승객이 승강이를 벌이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A(39)경위의 뺨을 장지갑으로 때린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만취한 이씨는 행패를 말리던 A경위에게 ‘니가 공권력이냐’며 수차례 욕설한 뒤 지갑을 휘두른 것으로 드러났다.

택시에 구토를 한 이씨는 세차비 문제로 기사와 실랑이를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씨에 대한 보강 조사 뒤 신병 처리 여부를 정할 방침이다.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