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더 강한 팀으로, 선수로 성장하겠다”

56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주장 김연경(31·터키 엑자시바시)이 2020 도쿄올림픽 직행 티켓을 확보하지 못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연경은 5일(한국시간) 인스타그램에 “이 대회를 위해 얼마나 많이 고생하고 준비한 걸 알기에 마음이 더 아프다”며 도쿄올림픽 세계예선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끈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세계예선에서 캐나다와 멕시코를 제압했다. 그러나 러시아에 무릎을 꿇어 조 1위에게 주어지는 올림픽 직행 티켓을 놓쳤다. 한국은 내년 1월 열리는 아시아 예선전을 통해 도쿄행에 다시 도전한다.

팀의 주장이자 에이스로서 매 경기 활약을 펼쳤던 김연경은 “이길 때도 질 때도 우리는 함께 싸웠다. 비록 부족한 리더지만 끝까지 잘 따라준 언니들 그리고 친구, 동생 모든 분들한테 감사하다”며 동료들을 감싸안았다.

올림픽을 향한 대표팀의 도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김연경도 재도전에 대한 강한 의욕을 드러냈다.

“내가 더 잘했으면, 더 잘 이끌었다면 더 좋은 결과가 있지 않았을까하고 자책해보지만 결과를 바꿀 수는 없다. 우리는 다음을 위해 노력하고 성장해나가겠다”며 “더 강한 팀으로, 선수로 성장하겠다”고 다짐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