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화이트리스트 배제…전남도 대응 본격화

일본 수출규제 대응 민관협의회 첫 회의 열고
소재ㆍ부품산업 육성 등 피해 최소화 대책 논의
지방세 지원 등 전남도 차원 대응계획 공유

151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대한 전남도의 대응이 본격화됐다.

전남도는 6일 지역 기업인과 유관기관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수출규제 대응 민관협의회’ 첫 회의를 열고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결정에 따른 대응책으로 소재·부품 분야 자립화와 피해 최소화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지역경제 영향과 정부 및 전남도 대응계획을 공유했다.

전남도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단기적 대응으로, 이달부터 ‘수출규제 피해 접수처’를 운영, 기업별 일본제품 수입 및 피해 현황 조사·분석에 나서고 있다. 일본 수출규제 대응 민관협의회 운영을 통해 정보 공유와 피해 최소화 등 현안 해결에 나서기로 했다.

또 피해 중소기업 긴급 경영안정자금금 지원과 지방세 징수유예 등 다양한 기업 지원 대책을 시행키로 했다.

장기적으로는 소재·부품산업의 대일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전남을 소재·부품 국산화를 선도하는 교두보로 육성할 계획이다. 현재의 위기를 전남 산업구조의 체질을 개선하는 기회로 삼기 위해 주력산업인 석유화학·철강·조선은 고도화하고, 미래 먹거리산업인 에너지 신산업, ‘바이오-메디컬 허브’ 구축, e-모빌리티와 드론산업 육성 등에 주력해 지역 산업 구조의 균형을 이뤄나간다는 방침이다.

일본의 추가 경제보복 조치 가능성에 대한 대비책 마련에도 나선다.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조치가 대 일본 농수산물 수출과 직접적 관계는 없지만, 비관세 장벽과 같은 어려움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김영록 도지사의 지적에 따라 전남의 농수산물 수출 시장을 베트남 등 신남방 지역과 러시아, 중앙아시아 등 신북방 지역까지 넓혀 수출선을 다변화하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참석자들은 피해 최소화 방안으로 도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주문했다..

임성기 전남기계가공협의회장은 “일본산 소재·부품·장비에 의존하는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전남도에서 추진하는 ‘수출형 기계부품가공 기반사업’이 조속히 추진돼야 한다”며 광양만권에 ‘수출형 기계부품가공 지원센터’가 차질없이 구축되도록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

김 지사는 “최근 일본의 경제침략으로 전남에는 아직까지 큰 피해가 없지만, 이는 역으로 전남의 소재·부품산업이 발달하지 않아 관련 기업이 많지 않다는 뜻도 된다”며 “정부 지원정책과 연계해 도 차원의 소재·부품산업 육성에 적극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전남도는 이날 민관협의회에 이어 7일 전남테크노파크에서 김영록 도지사 주재로 기업인과 현장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화학·철강 기업인 등의 목소리를 수렴해,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전남 기업의 피해 최소화 대책 마련에 반영할 계획이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