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공무원노조도 일본 불매운동 동참

도청복지매점 일본산 제품 판매중단
공무원 일본 정책연수ㆍ출장 등 자제 협조요청
공노총연맹 일본 경제보복 규탄 기자회견 참여

166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일명 화이트리스트·수출절차 간소화 우대국 명단)에서 제외하면서 반일 감정이 치솟는 가운데 전남도 공무원들도 일본 정부를 규탄하고 나서며 불매운동 동참에 나섰다.

정승규 전남도청공무원노조위원장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기술제국주의 전범국가 일본 정부 규탄’ 기자회견에 참여, 일본산 조달품을 일절 불매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공노총) 주최로 열린 이날 기자회견에는 정 위원장을 비롯해 공노총 소속 전국 지자체 단위 노조위원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지난 2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는 국제 상거래에서 한국을 ‘안보상 우방국가’에서 제외한 행위이자 지난달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에 이은 2차 경제보복이다”며 “범국민적 불매운동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선언했다.

전남도청공무원노조는 이에 앞서 지난 5일 노조가 운영 중인 도청복지매점에서 판매 중인 문구류 등 일본산 제품 판매를 중단키로 하고 해당 제품을 매장에서 모두 철거했다.

또 도청 앞 사거리와 복지매점 앞에 ‘노 재팬’ 플래카드를 내걸었고, 집행부와 협의를 통해 도청 본관 벽면에 ‘일본제품 불매’ 관련 대형 현수막을 7일께 내걸 예정이다.

이와 함께 공무원 일본 정책연수, 출장 등을 연기, 자제 또는 취소해달라는 협조를 도 국제협력관실에 요청했다.

전남도청을 비롯 영광·함평·화순·보성·신안·담양·완도·장흥군 등 9개 도-시군노조로 꾸려진 공무원노동조합전남연맹도 해당 시군에서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 동참을 촉구하는 홍보를 전개할 예정이다.

장승규 도청공무원노조위원장은 “일본이 한국에 대한 일부 품목 수출 규제와 백색국가 제외 조치를 취한 이후 범국민적 일제 불매운동에 호응해 공무원노조 조합원들도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 동참에 나섰다”고 말했다.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