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체증 고질병’ 불법 주·정차 뿌리뽑는다

서구, 주민신고제 통해 4대 금지구역 집중 단속
북구, 상가밀집지역 대상 주차 홀짝제 본격 운영

83
'주차홀짝제'가 시행되고 있는 광주 북구 문흥2동 행정복지센터 인근 구간. 광주 북구 제공 편집에디터
'주차홀짝제'가 시행되고 있는 광주 북구 문흥2동 행정복지센터 인근 구간. 광주 북구 제공 편집에디터

교통체증을 야기하고 각종 안전사고의 원인이 되는 불법 주·정차 행위 근절을 위해 광주 지역 지자체들이 본격적인 단속에 나섰다.

먼저 서구는 지난 5월부터 시행 중인 주민신고제 4대 불법주·정차 금지구역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주민신고제로 실시하고 있는 4대 불법주·정차 금지구역은 △소화전 주변 5m 이내 △버스정류소 10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횡단보도 등으로 교통을 마비시키거나 안전을 위협할 가능성이 높은 구역이다.

지난 3일부터는 4대 불법주·정차 금지구역에 대한 과태료도 4만원에서 8만원으로 인상됐다.

서구는 4대 불법주·정차 행위 단속과 함께 근절 캠페인도 지속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다.

북구도 상가 밀집 지역의 불법주정차 및 교통체증 해소를 위해 지난달 29일부터 ‘주차 홀짝제’를 본격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주차 홀짝제’는 상가 밀집 지역의 불법주정차 문제를 해결해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과 상가 이용객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매일 오전 7시 기준으로 홀수일과 짝수일로 나눠 한쪽 면에만 주차를 허용하고 반대 면은 불법주정차 무인단속카메라로 단속하는 제도다.

북구는 지난 2월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용봉동 모아아파트~현대3차아파트(680m) △문흥동 중흥3차아파트~광명아파트~문흥2동 행정복지센터(650m) △문흥동 롯데슈퍼 앞(210m) 3개소를 주차 홀짝제 구간으로 정했다.

또한, 이번 주차 홀짝제의 원활한 시행을 위해 관할 경찰서와 협의를 마쳤으며 해당 구간에 무인단속카메라 6대, LED전광판 4대, 안내표지판, 노면표시 등 관련 시설물 설치도 완료했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주차 홀짝제 시행으로 불법주정차에 따른 교통체증을 개선해 안전사고를 방지하고 지역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주차 홀짝제가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지역 주민과 상인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곽지혜 기자 [email protected]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