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혁신도시 광전노협 “SRF갈등 해결, 기관장들이 나서야”

성명 통해 "16개 공공기관장 무책임" 비판

151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노동조합 협의회(광전노협)는 지난 31일 16개 공공기관장들이 지역 최대 현안인 ‘SRF(고형연료)열병합발전소’ 가동 여부를 둘러싼 갈등 해결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광전노협은 이날 성명을 내고 “공공기관장협의회가 지난 11일 협의회 의제를 검토하면서 나주 SRF를 저지해 달라는 기관 종사자들의 요구를 묵살했다”며 “기관장 회의에서 나주SRF 문제를 의제로 다루지 않은 것은 공공기관장들이 직원들의 보호 의무를 저버린 무책임한 행동임이 분명하다”고 비판했다.

광전노협은 이어 “나주 SRF 문제는 기관 종사자의 97%가 반대하고, 94.6%가 기관장들이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인식하고 있는 사안”이라면서 “기관장협의회가 무엇을 위해 존재하고 누구를 대표하고 있는지 심각하게 고민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또 “직원들을 반 강제로 이주시켜 놓고도 이주한 직원들의 삶에는 전혀 관심 없는 기관장들이 협의회를 개최한다면 광전노협은 반드시 회의를 저지하겠다”고 말했다.

광전노협의 강경한 입장 표명은 SRF열병합발전소 갈등 해결을 위해 꾸려진 ‘민관협력 거버넌스’가 ‘연료전환 방식에 따른 손실보존 비용’ 부담 주체를 정하지 못하고 해체 위기를 맞고 있는 데 있다.

SRF발전소 운영자인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지난 5일 열린 자사 긴급 이사회에서 100% 액화천연가스(LNG) 연료전환에 따른 ‘손실보존 비용 부담 주체가 명확하게 정해지지 않을 경우 합의문을 작성해서는 안 된다’고 결정한 후 난방공사가 거버넌스 회의에서 합의문 작성을 보류했기 때문이다.

민관협력 거버넌스는 오는 7일 오후 1시30분에 12차 회의를 열고, 거버넌스 각 주체들이 해법을 제시하기로 의견을 모았지만 각 주체들이 현실성 있는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면 거버넌스가 결국 해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감이 높아지고 있다.

나주=박송엽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