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일에 중재안…日에 백색국가서 韓 제외 말라 요청” 아사히

133
 김기봉 기자 gbkim@jnilbo.com
김기봉 기자 [email protected]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 및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둘러싸고 대립이 격화하고 있는 한국과 일본에 사태 악화를 피하기 위한 중재안을 제시했다고 아사히신문이 31일 보도했다.

아사히는 이날 워싱턴발 기사에서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미국 정부는 일본 측에 수출규제 2탄을 진행하지 말 것과 한국에는 압류한 일본 기업의 자산을 매각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한미일 3개국이 수출규제에 관한 협의의 틀을 만드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관계자는 일본이 수출우호국인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트럼프 정부가 우려, 이 같은 방침을 각의(국무회의) 결정을 하지 말 것을 아베 정권에 요구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내달 2일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 정령 개정을 각의 결정할 예정이다.

또 트럼프 정권은 한국에 대해서는 한국 대법원이 일본 기업에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을 명령한 것과 관련해, 원고(피해자)가 한국 내 일본 기업의 자산을 현금화하는 것을 막아줄 것을 요청했다고 한다.

이에 더해 한일 양국에 수출규제에 관해 협의하는 한미일 3개국으로 구성된 틀을 만들어, 문제 해결을 위해 협의할 것을 제안했다고 한다.

아사히는 미국 정부의 이 같은 움직임의 배경에 대해 “미국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중요한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의 대립 격화는 이 지역에서의 국익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9일 기자들에게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양측이 원한다면 “관여할 것”이라며 양국의 관계 개선을 위해 움직일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지난 30일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방콕을 향하는 기내에서 기자들에게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할 것을 밝히면서 “한일이 전진하는 길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할 것”, “두 나라는 모두 우리의 위대한 파트너”라고 말했다.

한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31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중개방안 제안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며 “한국 측에 계속해서 적절한 대응을 요청해갈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부인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