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사건 지역민 희생자 지원 ‘시민추진위’ 출범

유족·시민단체·법조계·종교계 등 22명 구성
문화예술행사·71주년 합동추념식 본격 논의
“진상규명 위한 특별법 제정 조속 실현할 것”

54
여순사건 지원사업과 특별법 제정에 앞장설 여순사건 희생자 지원사업 시민추진위원회가 29일 여수시청에서 출범식을 갖고 합동추념식 등 사업을 논의하고 있다. 여수시 제공 편집에디터
여순사건 지원사업과 특별법 제정에 앞장설 여순사건 희생자 지원사업 시민추진위원회가 29일 여수시청에서 출범식을 갖고 합동추념식 등 사업을 논의하고 있다. 여수시 제공 편집에디터

여순사건 지원사업과 특별법 제정에 앞장설 여수·순천 10·19사건 지역민 희생자 지원사업 시민추진위원회(이하 위원회)가 29일 출범했다.

올 상반기 관련 조례를 개정하고, 지난 7월 1일부터 조례에 명시된 단체로부터 위원 추천을 받은 여수시는 이날 오전 시청 상황실에서 권오봉 여수시장과 위원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위원회 출범식을 열었다.

위원은 민간인 유족, 순직 군·경 유족, 시의회, 안보·보훈 단체, 시민사회단체, 법조계, 종교계, 문화예술계, 언론계 등 22명으로 구성됐다.

위원회 임기는 2년이고 연임할 수 있다. 여순사건 지역민 희생자 지원사업 세부 계획과 재정, 위원회 운영 등을 심의·의결한다.

특히 위원회는 오는 9월까지 문화예술행사와 71주년 합동추념식 사업을 준비하고 내년도 사업을 논의할 계획이다.

또 특별법 제정 공감대 형성을 위해 홍보물을 제작‧배포하고, 만성리 위령비 주변 환경정리와 유적지 안내표지판 정비에 나설 예정이다.

10월에는 여수·순천·광양시 행정협의회 주관으로 국회에서 여순사건 사진 전시전을 개최하고, 여순사건 희생자 합동 추념식과 음악회, 시 낭송 등 각종 문화예술제도 진행할 방침이다.

위원회는 여수지역사회연구소 김병호 이사장을 위원장으로, 여순사건 순직경찰 유족대표 남중옥씨를 부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실무위원회도 꾸릴 계획이다.

김병호 위원장은 “위원회가 지역 내 갈등과 반목을 극복하고 상생과 화합의 분위기를 만드는 데 앞장설 것”이라며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제정이 조속히 실현될 수 있도록 시민의 뜻을 한데 모아 국회에 전달하는 일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여순사건 특별법은 20대 국회에 5개 법률안이 발의됐으며, 현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상정돼 논의되고 있다.

여수=이경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