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시작됐다…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지분 매각 공고

아시아나항공 채권단, 25일 매각 공고 내
금호 "빠른 시일 내 정상적 매각 노력"
매각 작업 6개월 이상 걸쳐 진행될 듯
인수 후보 및 매각 방식 등 관심 커져

153
아시아나항공 매각공고문. 금호산업 제공 편집에디터
아시아나항공 매각공고문. 금호산업 제공 편집에디터

국내 2위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을 찾기 위한 인수전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금호산업은 25일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증권(CS)을 통해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31.0%)에 대한 매각 공고를 냈다고 밝혔다.

매각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증권(CS증권)은 아시아나항공 입찰 참여 의향을 밝힌 잠재 투자자를 대상으로 요약투자설명서 및 비밀유지 확약서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후 비밀유지 확약서를 작성한 잠재 투자자를 대상으로 투자설명서(IM, InformationMemorandum) 등 원활한 매각을 위한 전반 서류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후 투자의향서 접수(예비입찰), 본입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주식매매계약(SPA) 체결 등의 절차를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매각 관련된 모든 의사결정은 금호산업이 매각 주간사 등과 협의해 진행하고 있으며, 빠른 시일 내에 아시아나항공의 정상적 매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은 최소 6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일단 매각 공고 이후 예비입찰이 진행되면 9월 초께 쇼트리스트(인수협상대상 후보군)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10월 말~11월 초께 본입찰을 실시하고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 돌입할 것으로 관측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아시아나IDT와 에어부산 등의 상장 자회사와 아시아나개발, 아시아나세이버, 아시아나에어포트, 에어서울 등 총 6개의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다.

박간재 기자 kanjae.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