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청, 예타면제사업 해상교량 건설 지역 및 전문가 협의

국도 77호선 서․남해안 관광도로 지역 및 전문가 협의체 구성

72

압해-화원, 화태-백야 등 예타면제사업의 지역 의견수렴을 위해 구성한 협의체의 첫 회의가 24일 익산국토청에서 열렸다. 익산청 제공 편집에디터
압해-화원, 화태-백야 등 예타면제사업의 지역 의견수렴을 위해 구성한 협의체의 첫 회의가 24일 익산국토청에서 열렸다. 익산청 제공 편집에디터

정부의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에 반영된 국도 77호선 ‘압해-화원’, ‘화태-백야’의 사업 추진 과정에 지역 및 전문가와 협의 할 수 있는 시스템이 마련됐다.

‘압해-화원’과 ‘화태-백야’ 구간은 여수에서 영광에 이르는 전남지역 국도 77호선 중 마지막 단절구간이다.

전남도 등의 지속적인 요청에도 불구 예비타당성 조사에 발목이 잡히면서 사업 추진이 이뤄지지 못했으나 지난 1월 정부의 예타면제 사업에 포함되면서 추진이 가능해졌다.

24일 전라남도와 익산지방국토청 등에 따르면 국도 77호선 ‘압해-화원’과 ‘화태-백야’ 사업 추진 시 지역 및 전문가의 의견 수렴을 위해 협의체를 구성했으며, 이날 익산청에서 첫 회의를 가졌다.

협의체에서는 특히 두 곳에 건설되는 해상교량과 해저터널 등이 지역의 역사와 문화, 관광자원과 연계하고, 나아가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이 제시될 것으로 기대된다.

협의체는 익산국토청과 전라남도, 목포시, 여수시, 해남군, 신안군 관계자와 외부 전문가등 17명으로 구성됐다.

첫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각 분야별로 지속적으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제시하고, 익산국토청은 협의체에서 제시된 경관 조명등 관광활성화 의견 등을 설계에 최대한 반영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익산국토청은 앞으로 정기적으로 협의체 회의를 진행하고, 이를 통해 두 곳의 사업을 지역민들이 공감하는 명품 해상교량으로 만들어갈 콘텐츠를 적극 찾아낼 계획이다.

한편 국도 77호선 ‘압해-화원’과 ‘화태-백야’ 사업은 현재 기획재정부의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가 진행 중이며, 금년 내 설계·시공 일괄 입찰(턴키) 방식으로 발주 예정이다.

이날 회의를 주관한 임배석 익산국토청 도로시설국장은 “협의체는 사전에 지역의 의견을 수렴해 이를 설계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기 위한 조치”라며 “예타면제로 진행되는 두 곳의 사업들이 지역 주민들이 공감하고, 지역에 도움이 되는 명품 도로로 건설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압해-화원, 화태-백야 등 예타면제사업의 지역 의견수렴을 위해 구성한 협의체의 첫 회의가 24일 익산국토청에서 열렸다. 익산청 제공 편집에디터
압해-화원, 화태-백야 등 예타면제사업의 지역 의견수렴을 위해 구성한 협의체의 첫 회의가 24일 익산국토청에서 열렸다. 익산청 제공 편집에디터
박간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