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도 안내도 안한다”…택배·마트노조, ‘NO일본’ 동참(종합)

106
세종시에서 열린 일본 제품 불매 운동. 뉴시스 김기봉 기자 gbkim@jnilbo.com
세종시에서 열린 일본 제품 불매 운동. 뉴시스 김기봉 기자 [email protected]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계속되는 가운데 국내 유통·물류업 노동조합들이 일본제품 불매 운동 등 국민적 저항 움직임에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잇따라 밝히고 있다. 택배 노동자들은 일본 SPA브랜드인 유니클로 배송을 거부하겠다고 알렸고, 마트 노동자들은 매장 내 일본제품 안내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등은 24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도 아베정권의 경제보복 행위를 규탄하며 유니클로 배송 거부 등 범국민적 반일 물결에 동참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유니클로는 불매운동이 확산되자 ‘오래 못 갈 것’이라며 우리 국민들 투쟁을 폄하하고, 디자인에 전범기인 욱일기를 지속적으로 사용해 온 대표적 일본기업”이라면서 “유니클로 배송거부 인증샷을 시작으로 실제 거부에 돌입한다”고 덧붙였다.

김태완 전국택배연대노조 위원장은 “택배노동자들은 국민들의 지지 속에서 노조를 해올 수 있었다”면서 “택배노동자들이 불매운동에 참여하는 것은 지극히 정당하고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택배 노동자들은 유니클로 배송 거부 의사를 표현하는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이들은 유니클로 브랜드가 붙어 있는 박스에 ‘택배노동자들은 유니클로를 배달하지 않습니다’라고 적힌 종이를 붙였다.

택배노동자들의 선언에 앞서 대형마트 3사 노동자들도 이날 매장 내 일본제품 안내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롯데마트·이마트·홈플러스지부 마트노조)은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용산구 롯데마트 서울역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징용 노동자에 대한 사과와 배상을 하지 않는 일본을 규탄하며 고객에게 일본제품의 안내를 하지 않겠다”고 알렸다.

마트노조는 “일본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하라는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문제 삼으며 일방적인 경제보복을 시작했다”며 “적반하장 태도에 우리 국민들은 매우 분노하고 있다. 마트노동자들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동참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과거 잘못에 대한 반성과 사죄는커녕 경제보복으로 일관하는 일본에 대해 자발적으로 일본상품 불매와 여행 중단 선언 등이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우리는 일본이 제대로된 사과와 보상을 할 때까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김기완 마트노조 위원장은 “(계속되고 있는 국민적 분노는) 100여년 전 침략을 또다시 당할 수 없다는 국민적 울분이라고 생각한다”며 “당시 수백만명의 조선인 노동자들이 끌려가 강제노역을 당했다. 이런 역사가 되풀이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강규혁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위원장은 “우리는 고객이라는 국민을 만나는, 가장 많이 마주하는 친근한 노동자”라며 “아베 정권 조치에 맞서 대형마트 내 일본제품 안내를 거부하겠다는 것은 사회 조직 노동자들로서 우리의 역할을 다하겠단 의미”라고 밝혔다.

이날 참석한 롯데마트 원주점 직원 김모씨는 “일본 경제보복 이후 한 주에 400여개 팔리던 일본산 아사히 맥주가 50개 정도로 판매량이 줄었고, 일본산 맥주들도 4분의1 수준으로 줄었다”며 “이런 (안내 중단) 선언에 동참해 일본제품들의 판매중지 등 대국민 정서에 맞는 행동들을 선제적으로 단행, 롯데가 일본 기업이 아님을 똑똑히 알려야 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마트노조는 기자회견에서 ‘No #Boycott Japan 우리 매장에서는 일본제품을 안내하지 않겠습니다’ 문구가 담긴 피켓을 들고, 마트 내 일본산 식품·전자·생활용품에 ‘No Boycott Japan’ 스티커를 부착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