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규제자유구역특구 시·도 오늘 발표

전국 8곳 신청…전남도 선정 가능성 높아

549

정부가 24일 규제자유구역특구 선정지역을 최종 발표하기로 함에 따라 특구지정을 신청한 전남도의 선정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전남도가 제시한 e-모빌리티 분야는 전기차 분야로, 미래선도산업으로서 선정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정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한 최고 심의·의결기관인 규제자유특구위원회를 열어 대상지역을 확정하고 24일 이같은 결과를 발표하기로 했다.

특구로 지정된 지역에서는 규제 제약 없이 신기술 개발, 새로운 사업진출의 기회를 갖게 되고, 투자유치와 양질의 일자리가 늘어나는 계기가 돼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3월 지자체로부터 제출받은 34개 특구계획에 대해 분과위원회 검토를 거쳐 8개 특구를 우선 신청대상으로 선정했다. 이후 지난달 3일 지자체 공식신청을 받은 뒤, 관계부처회의, 분과위원회 검토를 거쳐 7곳으로 압축, 이날 심의위원회 최종 심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구지정을 신청한 8개 시·도의 주요내용은 (전남)e-모빌리티를 비롯 (강원)디지털헬스케어, (대구)스마트웰니스, (충북)스마트안전, (경북)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부산)블록체인, (세종)자율주행, (울산)수소그린모빌리티 등이다.

전남은 초소형전기차, 전기자전거, 퀵보드 등 e-모빌리티 분야 안전장치를 개발하고 전용도로 주행실증으로 관련 산업을 집중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서울=강덕균 선임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