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표류’ 어등산관광단지 우선협상대상자 서진건설 선정

79
 뉴시스
뉴시스

10년 넘게 표류해 온 광주 어등산관광단지 조성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서진건설이 선정됐다.

광주시는 23일 어등산관광단지 조성사업 민간사업자 사업제안 3차 공모 결과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서진건설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3차 공모에는 서진건설이 유일하게 제안서를 제출했다. 우선협상대상자는 사업협약 체결을 위해 선순위로 협상할 수 있는 지위를 받은 업체다.

광주시는 이에 앞서 지난달 12일 사업계획서 평가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서진건설을 협상적격자로 평가했으며 그동안 사업계획서와 사업이행 방안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그 과정에셔 발표 시점이 늦어져 의구심을 낳기도 했다.

㈜서진건설은 사업계획서를 통해 유원지 부지 41만7000㎡ 부지에 총 사업비 4816억원을 투자, 5성급 특급호텔 160실, 야외이벤트광장(페스타스퀘어), 생활숙박형시설 314실, 갤러리파크, 스트리트몰, 스포츠테마파크 조성 등을 제안했다.

㈜서진건설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됨에 따라 60일 이내에 사업시행자인 광주시도시공사와 사업제안서 내용을 토대로 사업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박향 광주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이번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으로 10년 이상 답보상태에 머물러 있던 어등산관광단지 조성사업의 재추진이 기대된다”며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오는 2024년에는 군 포사격장으로 황폐화된 어등산이 체류형 관광단지로 재탄생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이번 3차 공모에서 사업자의 수익성 부담을 줄이기 위해 토지매매 기준 가격을 제시하고 공공편익시설과 숙박시설을 포함한 휴양·문화시설 등의 사업계획서를 자유롭게 제안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상가시설 건폐율을 30%에서 80%로 완화하고 개발이익 사회환원 비율도 2차 공모 당시 100억원에서 50억원으로 축소했다.

2차 공모 과정에서 발목을 잡았던 생활숙박시설(레지던스)은 특수목적법인 관리로 전문 운영사가 숙박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같은 조건 완화에도 불구하고 3차 공모에 서진건설만 유일하게 사업계획서를 제출해 앞으로 사업협약 체결과정이 주목된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