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日, 최소한의 선 지켜라”

19

청와대가 22일 아베 일본 총리가 참의원 선거 직후 최근 한일관계와 관련, ‘한국이 먼저 답을 가져와야 한다”고 말한 데 대해 “최소한의 선을 지켜라”며 경고하고 나섰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서 ‘아베 총리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 “‘한국이 제대로 된 답변을 가져오지 않으면 건설적 논의가 되지 않을 것이다’ 이렇게 말씀을 하셨던데, 그렇다면 지금까지 한국 정부가 제대로 된 답변을 안 했다는 이야기인지 묻고 싶다”고 반박했다.

고 대변인은 “늘 답변을 해왔고,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서도 그리고 대북 밀반출 관련된 부분에 있어서도 제재위의 검토를 받자라든지, 그리고 강제징용 부분은 대법원의 판결 등을 근거로 해서 분명히 설명을 했다”면서 “한일 관계가 과거와 미래, 투 트랙으로 나눠서 가자라는 우리의 입장을 계속 말해왔다. 거기에 대한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 대변인은 “외교적 노력을 해왔고, 지금도 진행하고 있고, 앞으로도 물론 해 나갈 것”이라면서 “그런데 지금 수출규제 관련해서 안보 문제라고 했다가, 역사 문제라고 했다가, 다시 또 안보 문제라고 했다가, 오늘 또 역사 이슈를 언급을 하고 있는 것인데, 결국은 한일 양국 간의 미래 협력을 위해서라도 최소한의 선을 지키며 최선의 노력을 하는 것이 한일 양국 국민들을 위해 해야 할 일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아베 총리는 참의원 선거 직후 아사히TV 개표방송에 출연해 ‘한국에 정상회담을 요청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한국이 청구권 협정 위반 상황에 대한 제대로 된 답변을 가져오지 않으면 건설적인 논의가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강덕균 선임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