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선한 감동 선사한 한국 여자수구팀 뜨거운 눈물로 대회 피날레

순위결정전 쿠바에 0대30으로 패 16위 마감

135
22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대한민국-쿠바의 15~16위 순위결정전 경기에서 한국이 30-0으로 패했다. 경기 종료 후 선수들이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양가람 기자 garam.yang@jnilbo.com
22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대한민국-쿠바의 15~16위 순위결정전 경기에서 한국이 30-0으로 패했다. 경기 종료 후 선수들이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

22일 광주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한국과 쿠바의 여자 수구 15·16위 결정전이 열렸다.

한국 여자 수구 대표팀은 최선을 다했으나 쿠바에 0대30으로 패하며 첫 출전한 세계선수권대회를 최종 16위로 마무리했다. ‘꼴찌’를 기록했지만 대회 기간 내내 한국 여자 수구팀은 신선한 감동을 선사했다. 개최국 자격으로 출전권을 얻어 대회에 참가한 터라 좋은 성적은 처음부터 기대할 수 없었다. 하지만 승패와 상관없이 대표팀 선수들은 태극마크가 부끄럽지 않게 경기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한국은 이번 대회를 위해 지난 5월 선발전을 통해 급하게 여자 수구 대표팀을 꾸렸다. 대부분이 10대 선수들로 구성된 대표팀엔 13살 중학생도 포함됐다. 대표팀은 ‘1골’을 목표로 한 달 반 동안 맹연습을 해왔다.

첫 세계선수권대회의 벽은 높았다. 헝가리와 첫 경기에서 0대64로 크게 패한 뒤엔 러시아에 1대30으로 졌다. 경다슬(18·강원체고)이 강호 러시아를 상대로 역사적인 첫 골을 기록한 후엔, 캐나다전과 남아프리카공화국전에서도 한국은 각각 2골, 3골을 넣으며 선전했다.

이번 마지막 경기에서 한국은 아쉽게도 득점에 실패했다. 하지만 여자 수구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매 경기 포기를 모르는 도전 정신을 선보였다. 후반전에 들어 수비와 공격 모두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거침없이 파고드는 쿠바의 공격을 당해내기엔 역부족이었다.

장내 아나운서는 혹여나 여자 수구 대표팀의 사기가 꺾이진 않을까 걱정하며 관객들에게 많은 응원을 부탁했다. 관객들은 선수들이 공격에 나설 때, 쿠바의 강력한 슈팅을 잘 막아낼 때마다 격려의 박수와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경기를 종료하는 휘슬이 울리자 선수들은 포옹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40분 가까이 물 속에서 쉬지 않고 경기를 펼치느라 체력적 부담이 상당했을 텐데도 객석을 향해 감사 인사를 잊지 않았다.

마지막 경기 소감을 묻는 질문에 경다슬의 눈시울이 붉어졌다.

그는 “(경기에 대한)아쉬움은 하나도 없다. 매 순간순간 더 잘할 수 없을 정도로 열심히 경기를 뛰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달 반의 짧은 기간 동안 무척 절실했고, 수구에 정이 들었다. 단체 종목이다 보니 한 명만 잘해도 안되고 모두가 한마음이 돼야 한다. 오늘 경기를 마지막으로 수구팀이 없어진다고 생각하니 몹시 아쉽다. 여자 수구팀이 꾸려지길 간절히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김예진(18·창덕여고)은 “수구를 하면서 난 꽃길을 걸었다. 경영 선수로 활동할 땐 성적이 그닥 좋지 않았다”며 “수구에서 다같이 노력하고 발전해가는 법을 배웠다”고 했다.

그는 또 “수구는 몸싸움이 심한 경기라 단기간 적응하려니 어려움도 많않지만 짧은 기간 정든 동료들과 헤어지려니 많이 씁쓸하다”며 “만약 여자 수구팀이 생긴다면 다시 이를 악물고 노력해 수구 선수로 데뷔해 1승을 노리겠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선수들의 바람이 실현될 지 지켜볼 일이다.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