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5당 대표 “일본 수출제한 조치 부당” 한목소리

황교안 "조속 한일정상회담 추진해야"
손학규 "전문성 있는 특사 보내야"
정동영 "국회 경제보복규탄처리안 통과해야"
 심상정 "특사 파견 땐 상호교환 조건 전제되야

41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회동을 가진 여야 5당 대표들은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에 대해 한결같이 부당성을 지적하며 일본이 이를 당장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한일관계 회복의 중요성을 언급하면서도 해법에 대해서는 다소 차이를 보였다.

이날 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가장 시급하고 주요한 일은 일본의 수출제한조치에 대해서 당장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 것이며, 우리 주력 제조산업의 핵심 소재 부품들의 지나친 일본의존을 어떻게 줄여나갈 것인지 그에 대해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는 것”이라면서 “더 크게는 지금의 한일간 갈등을 조기에 해소하고 양국간 우호협력관계를 회복하고 더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까지 함께 논의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일본이 양국관계를 파탄으로 끌고 갈 수있는 그런 경제보복조치를 하는 점에 대해서는 대단히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하고 준엄하게 성토한다”면서 “결국 가장 핵심적인 것은 양국 정상 간에 해결해야 한다. 조속히 한일정상회담을 추진해서 양국정상이 마주앉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황 대표는 “지금 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국익과 국민을 최우선에 두고 힘을 모아야 한다”면서 “정부와 국회 모두가 참여하는 ‘민관정 협의위원회’를 설치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일본 정부의 잘못이기 때문에 즉각 철회해야 한다”면서 “한편으로 우리는 일본이 방향전환을 할 계기를 만들어 줘야 하고, 징용자 배상 대책부터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한일 간 경제 보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할 것과, 일본에 전문성과 권위있는 특사를 보내 현안해결에 물꼬를 터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또 한일 관계 원로 외교관과 전문가로 구성된 ‘범국가적인 대책회의’를 만들어 줄 것을 요구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이번에야 말로 일본을 올라설 수 있는 기회다. 여야정파를 넘어서 한길로 가야 하는 이유가 거기에 있다”면서 “장기전으로 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아 경제전쟁 전에 협상을 통한 대결로 가야 하고 조속히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해서 특사를 파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대표는 “내일 국회 본회의에서 경제보복규탄처리안을 반드시 통과해야 한다”면서 “추경안도 (통과)해야 한다. 여당이 양보해야 한다. 국방장관 해임안 등이 그렇다. 국회를 열고 대일규탄 처리안을 처리하는 상생의 정치가 맞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아베 보복은 시대착오적이고 세계의 정상 성장을 저해하는 행위”라면서 “보복이 계속되면 결연한 의지로 맞서야한다. 초당적으로 태도변화를 이끌어야 한다. 말이 아니라 행동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실제 취한다면 일본이 한국을 안보파트너로 인정하지 않는 것이다. 안보군사협정 폐기를 검토해야 한다. 또 일본을 WTO제소해서 국제사회에 노력을 각인시키는 것을 망설일 이유가 없다”면서 “특사 반대를 하지 않지만 우리가 파견하는 일본도 파견하는 상호교환 조건이 전제될 때 검토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발언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일본과) 경제전쟁이 제가 보기엔 쉽게 안 끝난다. 어차피 한번 건너야 할 강이고 넘아야 할 산이다”면서 “중장기대책을 안 세우면 우리경제가 어려워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기업도 노력하고 정부도 대책마련에 최선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국회도 5당이 합쳐서 대책 특위를 만들어서 활동을 시작하고 규탄결의안 채택하는것도 좋다고생각한다. 이런 때 일수록 초당적 대응 중요하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강덕균 선임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