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북상… 광주·전남 긴장 ‘역력’

태풍 20일 오후 여수 상륙 광주·전남 직접 영향권
비상 대응반 가동, 시설물·대피소 긴급 점검 돌입

977
18일 오후 4시 기준 제5호 태풍 다나스 이동 경로. 기상청 제공 편집에디터
18일 오후 4시 기준 제5호 태풍 다나스 이동 경로. 기상청 제공 편집에디터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남부지역에 많은 비가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치러지고 있는 광주를 비롯한 전남 지자체들이 비상체제에 들어갔다.

18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광주·전남지역에 내려졌던 호우특보는 모두 해제됐지만, 태풍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이번 주말 광주·전남 지역에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보했다.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신안 하태도 120㎜, 완도 여서도 45㎜, 여수 거문도 44.5㎜, 목포 42.6㎜, 장성 상무대 38㎜, 고창 32.1㎜ 등 강수량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20일 밤까지 전남 남해안에는 150~300㎜, 광주·전남 지역에는 50~150㎜의 비가 내리고 지역에 따라 강한 바람과 함께 500㎜ 이상의 비가 오는 곳도 있겠으니 산사태나 축대붕괴, 침수 등 피해 대비를 당부했다.

18일 오후 4시 기준 중심기압 99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24㎧의 소형 태풍 ‘다나스’는 타이완 타이베이 동북동쪽 약 27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37km로 북진하고 있다.

태풍은 당초 한반도 서해상으로 북상할 것이라는 전망을 뒤집고 경로를 동쪽으로 더 틀어 대한해협으로 빠져나갈 예정이다.

기상청은 태풍 ‘다나스’가 대만을 거쳐 북상하면서 20일 오후 3시께 여수 북쪽 약 5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보고 있다.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는 전남도는 비상근무체제에 돌입, 자연재해 발생 위험지역을 사전 점검하고 예찰을 강화한다.

태풍 전 재해 위험지 38곳, 급경사지 27곳, 소하천 56곳, 위험 저수지 23곳, 우수저류시설 등을 대상으로 각종 위험 요인을 사전에 정비하고 비닐하우스와 양식 시설 등 저지대 침수 우려 지역의 우수 유입방지 시설과 펌프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한창인 광주는 더욱 마음이 급한 상황이다. 수구, 오픈워터, 하이다이빙 등 야외에서 펼쳐지는 경기들의 난항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22일 경기 시작을 앞두고 연습에 돌입한 하이다이빙의 경우 선수들이 아파트 10층 높이인 27m 플랫폼에서 시속 90㎞의 속도로 낙하하기 때문에 바람의 강도가 경기 진행 여부의 관건이다.

조직위는 비바람에 취약한 경기장 주변 그늘막과 임시시설물의 전기 안전, 결박 상태 등을 점검하고 사고 위험을 사전에 해소할 방침이며 예정된 경기는 최대한 일정대로 진행하되, 선수들의 경기력에 큰 영향을 줄 정도의 많은 비와 강풍, 천둥·번개가 동반될 경우에는 연기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광주 소방안전본부 또한 장마와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기상특보발효 시 긴급구조통제단을 운영하고 구호 복구를 지원하는 등 긴급구조 대응 계획을 추진한다.

지난 17일 수영대회 선수촌과 경기장 주변에 배치된 안전요원을 대상으로 침수피해 우려 장소 순찰과 수방장비 점검, 야외경기장 관람석 안전사고 예방 등에 대한 사전교육을 실시했으며 비상상황이 지속되면 소방력을 재배치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광주지역 5개 소방서도 침수피해 우려 지역과 고립 예상 지역을 파악해 기동순찰을 강화한다.

광주 소방안전본부 김관호 방호기획담당은 “수영대회 경기장과 선수들의 안전도 중요하지만 지역민들의 안전 역시 중요하다”며 “적재 침수 지역을 중점으로 양수기 등 배수 장비를 점검하고 비상 체제를 가동하는 등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곽지혜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