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 배상하랬더니 경제보복? 일본 규탄 온라인 서명

광복 74주기 맞춰 일본 대사관서 항의집회·서한 전달

161
강제동원 문제 해결과 대일 과거 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18일 '일본의 경제 규제 항의,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등을 촉구하는 온라인 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한다고 18일 밝혔다. 공동행동 제공. 편집에디터
강제동원 문제 해결과 대일 과거 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18일 '일본의 경제 규제 항의,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등을 촉구하는 온라인 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한다고 18일 밝혔다. 공동행동 제공. 편집에디터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등으로 구성된 시민단체 등이 일본 아베 신조 정부의 수출규제 정책을 규탄하며 온라인 서명운동에 나섰다.

강제동원 문제 해결과 대일 과거 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18일 ‘일본의 경제 규제 항의,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등을 촉구하는 온라인 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서명운동은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해 일본 정부가 경제 규제로 대응하는 것에 대해 항의하기 위한 것이다.

또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을 전범기업인 미쓰비시중공업 측이 이행하지 않는 것에 대해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시행한다.

구글 등 온라인으로 다음달 14일까지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시민들의 서명을 받아 광복 74주기인 다음달 15일 일본 대사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공동행동은 같은날 오전 서울시청 광장에서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를 개최한다.

집회를 마친 뒤 일본 대사관 앞까지 행진을 하며 ‘과거사 청산과 강제징용 배상, 공식 사과’ 등을 촉구할 예정이다.

공동행동 관계자는 “일본의 경제 보복에 맞서기 위해서는 불매운동 등을 벌이고 만행을 세계에 알려야 한다”며 “구글 등 세계인들이 사용하는 각종 온라인에 일본의 만행을 퍼뜨릴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한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