홧김에 9개월 된 아이 창 밖으로 던져 살해한 母

“우는 아이 달래려고 나왔다가 현관 열리지 않자 던져”
집 안서 자던 청각 장애 父 “초인종 소리 듣지 못했다”

437
광주 서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 서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홧김에 9개월 된 자신의 아들을 창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지적 장애 여성이 입건됐다.

광주 서부경찰은 18일 생후 9개월 된 아들을 창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36·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6시20분께 광주 서구 한 아파트 5층 복도에서 자신의 아이를 창문 밖으로 던져 살해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사실혼 관계인 남자친구 B씨의 집에서 동거 중이던 A씨는 이날 오전 4시께 아들, B씨와 함께 귀가한 뒤 우는 아이를 달래기 위해 잠시 아파트 복도로 나왔다가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A씨와 B씨는 집 안에서 아이가 우는 것을 두고 말 다툼을 벌였으며, 아이를 데리고 복도로 나온 A씨는 얼마 후 다시 집으로 들어가려 했지만 바뀐 비밀번호를 기억하지 못해 초인종을 눌렀다. 하지만 청각장애를 가진 B씨가 평소 착용하던 보청기를 빼놓고 잠이 든 상태여서 초인종 소리를 듣지 못한 것이 비극으로 이어졌다.

B씨가 일부러 문을 열러주지 않는다고 생각한 A씨는 홧김에 아이를 창 밖으로 던진 것이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30여분간 초인종을 누르고 문을 두드렸지만 B씨가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적 장애 3급이다.

A씨가 아이를 데리고 있는 것을 목격한 주민의 신고로 119 구급대가 도착해 아이는 바로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한편 지난해 1월부터 교제해온 두 사람은 11월 아이를 출산, 사실혼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지만, A씨의 정신 건강 상 문제로 숨진 아이는 B씨의 혼외자로 입적돼 있던 상태였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곽지혜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