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여대 대통령기 전국 양궁대회 2연패

단체전서 인천대 상대 슛오프 접전끝에 5대 4 승리
이세현 개인전 30mㆍ50m 금메달 , 70m 메달 수확도

67
지난 15일 열린 '제37회 대통령기 전국남녀양궁대회' 여자 대학부 단체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광주여대 선수단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은 감독, 이세현, 정시우, 김민서, 박나윤. 광주양궁협회 제공. 편집에디터
지난 15일 열린 '제37회 대통령기 전국남녀양궁대회' 여자 대학부 단체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광주여대 선수단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은 감독, 이세현, 정시우, 김민서, 박나윤. 광주양궁협회 제공. 편집에디터

광주여대가 ‘제37회 대통령기 전국남녀양궁대회’ 여자 대학부 단체전 우승을 차지하며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광주여대는 지난 15일 광주국제양궁장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인천대를 맞아 슛오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5대4로 승리를 거두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정시우, 이세현, 김민서, 박나윤으로 팀을 이룬 광주여대는 1세트를 53-50으로 따내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하지만 2세트(49-55)와 3세트(56-57)를 내리 내주며 위기를 맞았다.

김성은 감독의 조언을 듣고 4세트에 나선 광주여대는 이세현, 김민서, 정시우가 10-10-10을 쏘며 분위기를 뒤집으며 56-54로 동점을 만들었다.

세트 스코어 4대4에서 슛오프에 나선 광주여대는 10-10-8점을 쏴 10-9-8점을 쏜 인천대를 꺾고 ‘국내 여자 대학양궁 최강’이라는 자존심을 지켰다.

광주여대 이세현은 퀄리피케이션으로 열린 거리별 경기 30m와 50m에서 금메달을, 70m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김성은 광주여대 양궁부 감독은 “기보배, 최미선 등 세계적인 양궁 스타를 배출한 광주여대의 진정한 저력은 ‘나보다 우리’라는 탄탄한 팀워크”라며 “이번 대회에서도 선수들 모두가 ‘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마지막까지 서로가 서로를 격려하며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이어 “오는 9월부터 열리는 도쿄올림픽 양궁국가대표 선발전을 대비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훈련에 매진, 선배들이 이뤄놓은 빛나는 전통을 이어 갈 수 있도록 지도에 최선에 다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기수 기자 kisoo.lee@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