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세, 별빛 쏟아지는 여름밤 ‘숲속음악회’

70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가수 이문세(60)가 2년 만에 10번째 ‘숲속 음악회’를 연다.

소속사 케이문에프엔디에 따르면 이문세는 8월31일 오후 7시30분 강원 평창군 봉평면 허브나라농원 별빛무대에서 ‘이문세의 숲속 음악회-열 번째 이야기’를 펼친다.

2003년 출발한 음악회다. 2004년(2회), 2005년(3회), 2007년(4회), 2009년(5회), 2010년(6회), 2012년(7회), 2015년(8회), 2017년(9회)까지 열렸다.

봉평 허브나라 별빛무대는 이문세가 직접 이름을 지을 정도로 애정을 담은 곳이다. 울창한 숲을 배경으로 밤하늘의 별빛을 볼 수 있는 700석 규모의 야외 무대다.

이문세 공연에서 듣기 힘들었던 레퍼토리와 어쿠스틱 무대 구성을 준비하고 있다. 무게감 있는 스페셜 게스트도 섭외했다고 한다.

공연 수익금은 11년 전 이문세와 동료들이 네팔 다딩에 설립한 ‘날랑 학교’와 6년 전 랑탕에 설립한 ‘툴로바르크 학교’의 건물 보수, 교복과 학용품 마련에 사용될 예정이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