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농업연구단지’ 해남 유치 총력전

해남군, 범군민 서명운동 2만3000명 돌파
기관 등 적극 참여…관광객 대상 유치전도

222
해남군의 '기후변화 대응 농업연구단지'의 해남 유치를 위한 범군민 서명운동에 지금까지 2만 3000여명의 군민들이 동참했다. 해남군 제공 편집에디터
해남군의 '기후변화 대응 농업연구단지'의 해남 유치를 위한 범군민 서명운동에 지금까지 2만 3000여명의 군민들이 동참했다. 해남군 제공 편집에디터

‘기후변화 대응 농업연구단지’의 해남 유치를 위해 전 군민이 적극 나서고 있다.

해남군은 농업연구단지 해남유치를 위한 범군민 서명운동을 전개, 지금까지 2만 3000여명의 군민들이 서명에 동참했다.

지난달 17일부터 지난 12일까지 한달간 전개된 서명운동은 군청을 비롯한 관내 모든 기관은 물론 읍·면사무소 및 마을 이장 등이 중심이 된 가운데 군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이뤄져 전체 인구의 30%가 넘는 인원이 서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남군은 지난 6월 11일 민·관·학계가 총망라된 기후변화 대응 농업연구단지 유치 추진단 발족과 함께 범군민 유치 붐 조성을 위한 서명운동을 전개해 오고 있다.

앞으로도 유치 추진단을 중심으로 사회단체, 청소년, 관광객 등 서명운동을 확대하고, 시장‧축제‧각종 행사 등 거리 서명운동도 병행할 계획이다.

해남군은 지난 3월 도지사와 해남군민과의 대화 당시 이장단, 농민회, 한농연, 친환경연합회, 쌀전업농 등 단체의 유치 캠페인과 함께 기후변화 대응 농업연구단지 유치를 정책 건의한 바 있다.

이어 명현관 군수는 도지사 및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을 찾아 기후변화 대응 농업연구단지 유치 건의를 위한 면담을 실시했다. 해남군의회에서도 도지사 면담 및 유치 결의문을 채택하고, 지역 언론인도 유치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군민이 힘을 모으고 있다.

한편 기후변화 대응 농업연구단지 조성사업은 2019년부터 2023년까지 농업연구소, 아열대작물 실증센터 등 한반도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농업연구단지를 국제적 규모로 조성하는 사업으로 부지면적 120㏊, 총사업비 1835억원이 투자되는 대규모 프로젝트 사업이다.

해남=전연수 기자 ysjun@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