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전국 12개 지역서 ‘日피해 중소기업’ 돕는다

45

중소벤처기업부는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피해가 우려되는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중기부는 지난 9일 일본의 수출규제 발표 이후 유관기관 및 민간단체가 참여하는 ‘일본수출 규제대응 태스크포스(TF)’를 가동했다. 15일부터 전국 12개 지방청에 일본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를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센터에서 현장 중소기업의 피해현황과 애로·건의사항을 접수하고, 중기부 및 범정부 TF에서는 애로해소를 위한 정책을 마련하게 된다.

수출규제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들은 긴급경영안정자금, 단기 컨설팅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매출감소 등 피해가 구체화 된 기업의 경우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중기부는 8월 중으로 안정자금 신청요건에 ‘일본수출규제 피해기업’을 추가할 예정이다. 또 매출 10% 이상 감소 요건, 3년간 2회로 지원횟수를 제한하는 등 요건을 완화시킬 계획이다.

수출규제회피, 대체 수입선 확보 등 민간전문가를 활용한 ‘컨설팅사업’도 신규 운영한다. 당초 예산 소진으로 긴급경영안정자금은 추가경정예산으로 1080억원이 제출된 상태다. 일본피해 중소기업을 위한 컨설팅 사업을 위한 추경도 36억원으로 제출됐다.

김영환 중기부 일본수출 규제대응 TF 팀장(중소기업정책실장)은 “현장 중소기업과 긴밀히 소통해 중소기업 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소재부품장비 분야 글로벌 수준의 중소벤처기업이 육성될 수 있도록, 가용한 모든 정책수단을 최대한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박간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