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소방서 ‘비상소화장치’ 점검

소방차 진입 곤란 전통시장 대상

52
함평소방서 관계자가 11일 해보 전통시장에 설치된 비상소화장치를 점검하고 있다. 함평소방서 제공 함평=서영록 기자 yrseo@jnilbo.com
함평소방서 관계자가 11일 해보 전통시장에 설치된 비상소화장치를 점검하고 있다. 함평소방서 제공 함평=서영록 기자 [email protected]

함평소방서는 11일 함평군 해보 전통시장 2곳을 비롯해 월야와 나산 전통시장 등 화재 취약지구 4개소에 비상소화장치를 설치, 화재를 초기에 진압할 수 있는 소방안전대책을 갖췄다고 밝혔다.

비상소화장치는 소방차 진입이 곤란한 면 단위 전통시장에 소방차량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 시장 상인들이 화재를 진압할 수 있는 소방안전대책이며, 이달 중 의용소방대 전문부가 발대되는 대로 상인회에 중점 교육과 활용방법을 전수하기로 했다.

함평소방서 관계자는 “도심지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약지역인 전통시장 주변을 대상으로 비상소화장치 등 소방용수시설을 지속적으로 설치해 전통시장 문화 정착에 기여함은 물론 소방 사각지대 최소화로 군민들의 인명과 재산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함평=서영록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