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 해고 못 막은 광주 경비원 고용안정 조례’ 관련 반론보도

69

본보 7월4일자 오피니언면 ‘대량 해고 못 막은 광주 경비원 고용안정 조례’ 제하의 사설과 관련해 광주시비정규직지원센터는 “사설에서 제기한 동구 아파트는 지난 5월 센터에 접수돼 2~3차례 면담을 통해 집단해고의 부당성과 대응방안을 제시했고 당사자들의 요구에 맞춰 지원했다. 집단해고를 당한 것은 사실이나, 센터 측의 활발한 지원이 있었다”고 밝혀와 이를 알려 드립니다.

광주시비정규직지원센터 측은 또 “사설에서 제기한 입주자대표회의, 용역업체, 지자체로 이뤄진 협의체 구성은 지난해 연말 ‘광주경비원일자리협의회’가 창립하면서 제출한 사업계획 중 하나였다. 그러나 이를 추진해야할 당사자인 경비원협의회 측의 조직 운영 미숙으로 올 상반기 동안 잠시 중단됐을 뿐이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광주시의회의 조례 개정 또한 시의원과 개정 내용에 관해 협의 중 같은 이유로 중단됐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