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지 청년 11명 “순천서 새로운 미래 준비”

‘순천에서 한 달 살기’…매주 새로운 프로그램
시 “종료 후 희망자는 원도심 정착 적극 지원”

120
지난 8일부터 시작된 '순천에서 한 달 살기'에 도전하고 있는 외지 청년들이 여유있는 한 때를 즐기고 있다. 순천시 제공 편집에디터
지난 8일부터 시작된 '순천에서 한 달 살기'에 도전하고 있는 외지 청년들이 여유있는 한 때를 즐기고 있다. 순천시 제공 편집에디터

“새로운 환경에서 새로운 사람들과 함께 살 수 있어 행복하다.”

지난 8일부터 시작된 ‘순천에서 한 달 살기’에 도전하고 있는 외지 청년들이 순천에서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

순천 한 달 살기 ‘하여튼간 마이웨이’ 청년행복캠프는 다음달 6일까지 조곡동 철도관사 2호와 기적소리 게스트하우스에서 진행되고, 프로그램은 매주 새로운 테마로 구성된다.

참가자들은 여행과 캠프닉으로 마음을 여는 ‘여유의 첫 주’를 시작으로 치유의 둘째 주에는 각자의 스트레스 해소법을 공유하고 나의 취향을 알아가는 시간을 갖게 된다. 자유의 셋째 주에는 해보고 싶었거나 도전해 보고 싶었던 일을 하고, 향유의 넷째 주와 공유의 다섯째 주에는 순천살이를 마무리하며 새로운 미래를 준비한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서울과 경기 등 전국에서 모인 청년 11명이 참가했다.

순천살이에 참가한 한 청년은 “단조로운 일상에서 벗어나 새로운 환경에서 새로운 사람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좋다”며 “한 달 후 모습이 정말 기대된다”고 말했다.

순천시 관계자는 “청년들에게 순천에서 한 달 살기는 여행 이상의 값진 경험이 될 것”이라며 “캠프 종료 후에도 순천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려는 청년들에게는 원도심에 정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순천=박기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