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연고 아동에게 온기 전한 고교생들

전남일보·초록우산 어린이재단 ‘2019 나눔실천학교’
광주영아일시보호소 찾아 책읽기 등 봉사활동

190
지난달 19일 전남일보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함께하는 '2019 초록우산 나눔실천학교' 참여 학생들이 광주 동구 소태동 광주영아일시보호소를 찾아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광주지역본부 제공 편집에디터
지난달 19일 전남일보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함께하는 '2019 초록우산 나눔실천학교' 참여 학생들이 광주 동구 소태동 광주영아일시보호소를 찾아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광주지역본부 제공 편집에디터

“부모님의 사랑이 부족한 아이들에게 아낌없는 사랑을 베푸는 시간이 됐다.”(송원여고 신아영 양)

전남일보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광주지역본부가 함께하는 ‘2019 초록우산 나눔실천학교’ 참여 학생들이 지난달 19일 광주 동구 소태동 광주영아일시보호소를 찾아 봉사활동을 펼친 소감이다.

이날 봉사활동은 올해 나눔실천학교의 주제인 ‘무연고 아동 지원 캠페인’ 활동 차원에서 이뤄졌다. 광주동신여고, 살레시오고, 송원고, 송원여고, 수완고 등 초록우산 나눔실천학교 대표학생단 20명이 참여했다.

1시간 남짓한 짧은 만남이었지만 참여 학생들은 무연고 아동들을 돌보며 따뜻한 사랑을 베풀었다. 낱말카드를 이용한 놀이를 함께 하고, 아이들에게 직접 동화책을 읽어주는 시간을 보냈다.

나눔실천학교에 참여 중인 송원고 배진방 군은 “아이들을 만나 안아주고 함께 놀면서 사랑과 배려의 마음을 느꼈다”며 “비록 활동 시간은 적었지만 아이들이 어떤 어려움을 겪고 있고, 어떻게 보호되고 있는지 알 수 있었다. 아이들에게 따뜻한 사랑을 나눌 수 있어 뜻 깊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송원여고 신아영 양은 “처음이라 서툴고 낯설기도 한 우리들의 모습이었지만, 아이들에게 또 하나의 추억이 됐을거라 믿는다”며 “앞으로도 자주 방문해 만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참여 학생들은 무연고 아동들의 행복과 건강을 기원하는 한편, 이들을 향한 관심을 그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이번 초록우산 나눔실천학교 활동을 더욱 의미있게 마무리짓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살레시오고 오천일 군은 “이렇게 아이들을 위한 봉사활동을 진행해 본적은 처음이다”며 “잠시나마 천사같은 아이들을 품어줄 수 있어 의미있는 시간이었다.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앞으로도 도움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동신여고 김현지 양도 “의미있는 활동이었다. 아이들이 다들 너무 사랑스러웠다”며 “모두 다 건강하게 자랐으면 좋겠다고 기원했다”고 말했다.

한편, 2019 초록우산 나눔실천학교에 대한 문의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광주지역본부(062-351-3513) 또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전남지역본부(061-332-8994)로 하면 된다.

김정대 기자 nomad@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