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집단 폭행해 숨지게 한 10대 4명 살인 혐의 기소

178
지난달 9일 오전 1시부터 광주 북구 한 원룸에서 30분 동안 또래 B(18)군을 번갈아 때리거나 집단 폭행해 숨지게 한 뒤 도주한 혐의를 받는 10대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사진은 또래를 숨지게 한 뒤 원룸에서 도주하는 10대들의 모습. 광주지방경찰청 제공 편집에디터
지난달 9일 오전 1시부터 광주 북구 한 원룸에서 30분 동안 또래 B(18)군을 번갈아 때리거나 집단 폭행해 숨지게 한 뒤 도주한 혐의를 받는 10대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사진은 또래를 숨지게 한 뒤 원룸에서 도주하는 10대들의 모습. 광주지방경찰청 제공 편집에디터

친구를 집단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 등을 받는 10대 4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광주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신승희)는 친구를 집단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살인·공갈미수 등) 등으로 A(18)군 등 4명을 기소했다고 9일 밝혔다.

A군 등은 지난달 9일 오전 1시께 광주 북구 한 원룸에서 친구 B(18)군을 수십차례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와 함께 주차장 안내 아르바이트를 통해 번 월급 75만원을 빼앗고 B군의 원룸 월세 보증금을 빼앗으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B군의 다친 모습을 휴대전화 등으로 촬영해 공유하는가 하면, 사건 당일 B군이 깨어나지 않자 이불을 덮어 둔 뒤 옆방에서 도주 방법 등을 논의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과 경찰은 B군의 사망을 예견할 수 있었음에도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이들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했다.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