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국토관리청, 도로변 국가 토지 매각

무안·해남 등 19필지

120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이 사용하지 않는 도로변 국가 땅을 공개경쟁입찰 방식을 통해 일반인에 매각한다.

4일 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 따르면 도로사업 시행 과정에서 발생한 잔여지 중 현장조사와 검증 절차를 거쳐 사용하지 않는 토지 총 22필지(4971.7㎡)를 공개 매각한다.

대상 토지는 국도에서 가깝거나 인접한 무안·해남 등 19필지(4479㎡)와 부안·남원 등 전북 지역 3필지(492.7㎡)다.

자세한 사항은 익산국토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 김철흥 청장은 “국유지 매각은 행정 목적으로 활용 계획이 없는 국가 땅을 실제 필요한 국민에 매각하는 절차다. 국가 재정수입 증대는 물론 국유지의 효율적 관리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 한다”고 말했다.

박간재 기자 [email protected]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