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공 여자테니스단 연고 광주로 이전

오는 10월 전국 체전 광주대표팀 출전… 선수 연계 육성 기대

136
오순근 광주시체육회 사무처장(왼쪽)과 김광수 한국도로공사 스포츠단장이 여자 테니스단 연고 이전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광주시체육회 제공. 편집에디터
오순근 광주시체육회 사무처장(왼쪽)과 김광수 한국도로공사 스포츠단장이 여자 테니스단 연고 이전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광주시체육회 제공. 편집에디터

광주 지역 테니스 종목 활성화와 경기력 향상을 위해 한국도로공사 여자 테니스단의 연고가 광주로 이전된다.

광주시체육회는 3일 오전 11시30분 체육회관 중회의실에서 한국도로공사 스포츠단(단장 김광수)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광역시체육회-한국도로공사 스포츠단 간 연고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여자일반부 테니스단을 광주시로 유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도로공사 여자 테니스단(이하 도로공사팀)은 전 서울시대표팀을 역임한 최종현 감독, 조민혁 코치, 예효정·임혜영·박미정·한희진 등 선수 4명 등 총 6명으로 구성된 팀으로 올해 2월 창단했다. 시체육회는 지난 1월부터 도로공사 측에 팀 연고지를 광주시로 유치해줄 것을 요청해 왔다. 그 결과 지난 5월 시체육회와 테니스협회, 도로공사 간 실무협의를 거쳐 광주 연고 이전에 최종 합의했다.

시체육회는 도로공사팀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행·재정적인 지원과 팀 발전 방안 모색 등을 도로공사 스포츠단과 적극 협의해 나갈 것을 합의했다.

시체육회는 도로공사팀이 광주로 연고지를 이전함에 따라 서울에서 열릴 제100회 전국체전에 광주 대표팀으로 출전할 수 있게 돼 경기력 향상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광주 지역 테니스 활성화와 꿈나무 선수들의 연계 육성, 지역 경제에도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가운데 테니스 실업팀이 없는 지자체는 광주시와 제주도 2곳 뿐이었다.

오순근 시체육회 사무처장은 “한국도로공사 여자 테니스단이 광주에 연고를 두게 돼 앞으로 광주 지역 테니스 종목에 활력을 불어 넣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계속해서 광주 대표팀으로 출전할 수 있도록 도로공사 측과 협의해 가겠다.”고 말했다.

이기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