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 다툼’ 흉기로 매제 위협한 30대 체포

107
광주 동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 동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유산 문제로 다투던 끝에 매제에게 흉기를 휘두른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동부경찰은 3일 흉기로 매제를 위협한 A(39)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오후 11시께 광주 동구 자신의 집에서 흉기와 둔기로 매제인 B(41)씨를 위협하고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목과 얼굴에 상처를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최근 사망한 A씨 어머니의 보험금 등 유산을 놓고 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타 지역에 거주하는 B씨는 광주에 출장을 올 때마다 A씨 집에 머무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보강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한 뒤 구체적인 혐의를 적용한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