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민주·한국당 겨냥 “5·18 외면하는 공생” 비판

민주평화당 광주지역 의원들 기자회견

83
민주평화당 소속 광주지역 국회의원과 지역위원장 등이 1일 광주시의회에서 5·18 진상규명 특별법 처리 불발과 5·18 망언 국회의원 징계없는 국회 개원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왼쪽부터 김명진 서구갑 지역위원장, 최경환 국회의원, 장병완 국회의원, 천정배 국회의원, 오광록 광주시당 사무처장. 민주평화당 제공 편집에디터
민주평화당 소속 광주지역 국회의원과 지역위원장 등이 1일 광주시의회에서 5·18 진상규명 특별법 처리 불발과 5·18 망언 국회의원 징계없는 국회 개원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왼쪽부터 김명진 서구갑 지역위원장, 최경환 국회의원, 장병완 국회의원, 천정배 국회의원, 오광록 광주시당 사무처장. 민주평화당 제공 편집에디터

민주평화당 광주지역 의원들이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 처리 불발과 5·18 망언 국회의원들의 징계없는 국회 개원의 원인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거대 정당의 ‘공생’에서 비롯됐다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광주시당 최경환 위원장과 천정배, 장병완 의원 등은 1일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가 어렵사리 정상화됐지만 합의과정에서 보여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행태는 ‘적대적 공생’ 관계임을 다시 한번 분명히 확인시켰다”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은 각당이 지난 5월24일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 개정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음에도 이번 국회에서 처리가 무산됐고 5·18 민주화운동에 망언을 쏟아낸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등에 대한 징계 안건이 상정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가 열리지 못한 것에 대해 반발하고 있다.

장병완 의원은 이날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만나 청와대가 거부한 진상조사위원 2명에 대해 1명은 청와대가 거부하고 1명은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기존 인원을 받아들이는 형식으로 하자고 했었다”며 “나경원 대표도 신군부 집권 하에 5·18이 일어났기 때문에 군 출신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토대로 받아들였고 자유한국당에서 관련 개정안도 발의했다”고 설명했다.

장 의원은 “하지만 강기정 정무수석에 관련 내용을 전달해 자유한국당과 합의한 내용대로 출범하기로 청와대에 답까지 받았음에도 개정이 무산됐다”고 덧붙였다.

민주평화당은 윤리특위 기한 연장 불발에 대해서도 “차관급 국회 입법처장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윤리특위는 상설위 성격을 갖기에 특별위더라도 꼭 연장돼야 한다는 문제 제기를 했음에도 지난달을 끝으로 기한이 종료됐다”며 “더불어민주당이 그동안 5·18에 대해 진상규명과 망언 의원에 징계해야 한다고 해왔던 것은 말뿐이었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도 6월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 특별법’을 반드시 처리하고 진상조사위원회를 출범시키겠다는 각오로 임해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즉각 추가 협상을 통해 이번 6월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 특별법’ 개정안 처리와 진상조사위원회 조속한 출범을 합의 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진창일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