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피아노 20대 등장 ‘피아노 오케스트라’ 광주 무대

오는 5일 광주문예회관 대극장서
스트라빈스키 '봄의 제전' 획기적 재탄생
김대진·손민수 ·이진상 37명 피아니스트 합주

228
오는 5일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 무대에 오르는 '피아노 오케스트라'에서 이고르 스트라빈스키의 '봄의 제전'이 연주된다. 양가람 기자 garam.yang@jnilbo.com
오는 5일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 무대에 오르는 '피아노 오케스트라'에서 이고르 스트라빈스키의 '봄의 제전'이 연주된다.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

광주문화예술회관은 개관 28주년을 기념하고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 대회 개최 성공을 기원하는 특별 기획 음악회를 연다.

오는 5일 오후 7시 30분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피아노 오케스트라'(PIANO ORCHESTRA)가 펼쳐진다.

이번 특별 기획 음악회는 그랜드 피아노 20대와 타악기로만 이뤄진 피아노 오케스트라로 광주 시민들에게 화려하면서도 웅장하고 획기적이면도 깊이 있는 클래식을 선보일 예정이다. 광주문화예술회관의 무대에 이처럼 많은 피아노가 오르기는 처음이다.

‘건반 위의 진화론자’로 불리는 피아니스트 김대진(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장)이 무대 맨 앞 피아노에 앉아 지휘와 연주를 동시에 맡는다. 현재 한국 클래식을 이끌어가는 피아니스트 손민수, 이진상을 주축으로 37명의 라이징 스타 피아니스트들로 이뤄진 크누아 피아노 오케스트라단이 합주한다.

오케스트라의 요소인 관현악기 없이 피아노 20대가 무대에 부채꼴 형태로 올려진다. 유일한 타악기는 팀파니로 퍼커션 연주자의 혁신적이고 폭발적인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1부 공연에서는 피아노 연탄(連彈, 2명 이상이 한 대의 피아노 동시 연주) 편성의 곡들이 연주된다. 짧은 4곡으로 이루어진 드뷔시의 ‘작은 모음곡(Petite Suite)’에서는 편안한 리듬, 화성, 선율 속에 묻어나는 드뷔시만의 감성을 느낄 수 있다. 이어 자유분방한 헝가리 집시 리듬 속에 브람스의 고전적 음악성이 섞인 ‘헝가리 무곡(Hungarian Dance)’ 1번과 2번 그리고 5번을 감상할 수 있다. 드보르작의 ‘슬라브 무곡(Slavonic Dance)’ 2번과 8번 연주를 통해 슬라브 민족음악의 고유한 정서와 서정적인 선율도 풍성하게 느낄 수 있다.

음악회의 하이라이트는 2부다. 러시아 출신 작곡가 이고르 스트라빈스키의 ‘봄의 제전(The Rite of Spring)’을 40인의 피아니스트가 한 무대에서 연주한다. ‘봄의 제전’은 1913년 발표된 발레곡으로, 제목이 주는 아름다운 감상과 달리 기이한 리듬, 변칙적인 박자, 웅장한 음향으로 가득 찼다. 러시아의 원시적인 종교 제전을 배경으로 복잡하고 치밀하게 구성된 리듬과 원시적인 선율이 특징인 이 곡은 연주자의 실력이 여과 없이 드러나는 작품으로 꼽힌다. 귀에 익숙지 않은 홀수박자, 변박 등이 수시로 이어지면서 곡의 생동감과 긴장감을 느끼게 한다.

인간의 원초적 본능과 근원적 충동을 묘사하며 20세기의 한 획을 그은 ‘봄의 제전’이 21세기 피아니스트들에 의해 해석된다. 세계 최초로 피아노 오케스트라 버전으로 편곡된 ‘봄의 제전’이 펼쳐진다. 이 날 지휘봉을 잡는 피아니스트 김대진은 사전 인터뷰에서 “리듬이 강조되는 스트라빈스키의 ‘봄의 제전’ 말고는 피아노 오케스트라로 효과낼 수 있는 곡이 없다”며 곡 선정 이유를 밝힌 바 있다.

광주문화예술회관 성현출 관장은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을 기원하며, 문예회관 개관 28주년을 맞아 광주 시민을 위한 세계 최고의 공연을 준비한 만큼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초연된 이래 두 번째로 선보이는 이번 피아노 오케스트라 음악회의 입장권은 V석 5만원, R석 3만원, S석 2만원, A석 1만원. 8세 이상 관람가능.

문의 (062)613-8235.

포스터 양가람 기자 garam.yang@jnilbo.com
포스터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