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남북미 정상 DMZ 역사적 만남 환영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비핵화 새 전기 기대감
항구적 평화체제 등 실질적 성과로...

131

정치권은 30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 남·북·미 정상이 사상 최초로 DMZ(비무장지대)에서 만난 것에 대해,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또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가동과 한반도 비핵화의 새로운 전기에 대한 기대감을 보이면서 실질적인 성과로 이뤄지길 바랬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역사적인 남북미 정상회담을 환영하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를 위한 남북미 3자 간의 실질적 방안 마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홍익표 수석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을 통해 “북미 정상은 1시간이 넘는 회담을 가짐으로써 사실상 3차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백악관에 초대하였는데, 북미 관계의 진전에 따라 김정은 위원장의 방미가 이루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홍 수석 대변인은 “오늘 역사적 만남이 한반도 평화의 실질적 결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정부의 통일외교 정책을 적극 뒷받침하는 한편,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대한 국내적 합의와 초당적 협력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벤트성에 그치지 않는 북한의 실질적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 만남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희경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한미정상회담의 목표도 미·북간 DMZ(비무장지대) 만남의 목표도 모두 북한의 완전한 핵폐기를 위한 것이라야 한다”며 “이번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대한민국과 미국 간의 공고한 의지, 핵 폐기의 범위, 수순에 대한 합일점을 찾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비핵화를 위한 새로운 전기가 마련되었음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최도자 수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실질적인 비핵화가 달성될 수 있도록 초당적 협조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역사적 회동의 의미에 대해선, “불과 한 달 전, 한미정상회담마저 불확실했던 점을 고려하면 남북미 정상의 만남은 놀랄만한 변화”라며 “북미대화 경색국면 속에서도 김정은 위원장에게 깜짝 만남을 제안하고, 지구상에서 가장 많은 화력이 집중돼있는 DMZ를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의 용단에 찬사를 보낸다”고 높게 평가했다.

민주평화당은 “지난 66년 간의 정전협상을 끝내는 신호탄”이라고 평가했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열어젖힌 것으로 평가한다. 김 위원장에 대한 백악관 공식초청이 반드시 성사돼 역사적 기회가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지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1953년 정전 이후 미국 대통령으로는 최초로 북한 땅을 밟았다”며 “대한민국은 개혁정부 하에서 북미 정상 간 케미(케미스트리라는 단어에서 나온 말로 잘 어울린다는 의미)가 맞는 역사적 기회를 맞이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여야, 보수와 진보를 떠나 대한민국과 한반도의 평화와 희망적인 미래를 열어가기 위해 당리당략을 초월하고 힘을 합해 이 기회를 살려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정호진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내고 “66년만에 분단의 상징인 DMZ에서 북미 정상이 처음으로 만남을 갖는다는 자체만으로도 한반도가 평화로 가는 여정에 굉장한 이정표가 만들어졌다”며 “3차 북미 정상회담과 북미 비핵화 협상에 커다란 전기가 마련되는 만남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를 향해선, “우리 정부 또한 중재자이자 촉진자로서 한반도 프로세스에 큰 진척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