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 3분기까지 신규채용 20% 줄인다…하반기 취업한파 예상

66

국내 기업들이 올해 3분기까지 신규 채용 규모를 줄일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인원을 늘려온 대기업들도 허리띠를 졸라매면서 하반기 취업시장에 한파가 오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27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직종별 사업체 노동력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2분기(4~6월)부터 3분기(7~9월) 채용계획 인원은 25만1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1만4000명)에 비해 20.0% 감소했다.

전국 상용 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 3만2000곳을 조사한 결과다. 고용노동부는 구인·채용 인원을 1년에 2번(1분기·3분기) 조사한다.

규모별로 보면 중소기업 뿐 아니라 대기업에서도 채용계획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0인 미만 사업체의 채용계획은 22만명(전체 채용계획인원의 87.5%)으로 전년동기(28만1000명)대비 21.8% 줄었다.

구직자 선호도가 높은 300인 이상 사업체의 채용계획도 3만1000명으로 전년동기(3만3000명) 대비 5.0% 감소했다.

지난 하반기 조사 때는 중소기업은 5.1% 채용계획이 줄었지만 대기업은 14.5% 증가했었다. 이번 조사에선 대기업까지 채용계획을 줄이면서 취업 시장이 얼어붙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직종별로 채용계획 인원을 살펴보면 운전 및 운송 관련직(3만7000명), 경영·회계·사무 관련직(3만3000명), 영업 및 판매 관련직(2만1000명), 보건·의료 관련직(1만9000명), 환경·인쇄·목재·가구·공예 및 생산단순직(1만6000명) 순으로 많았다.

적극적인 구인에도 인력을 충원하지 못한 미충원 비율(1분기)은 300인 미만 사업체(10.8%)가 300인 이상 사업체(3.5%) 보다 훨씬 높았다.

전년동기에 비해서는 각각 1.5%포인트, 1.6%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이에 따라 전체 미충원 비율은 9.3%로 전년동기 대비 1.5%포인트 하락했다. 전반적인 노동시장의 미스매치 현상(구인과 구직 수요가 일치하지 않는 현상)은 다소 해소된 셈이다.

미충원 사유로는 300인 미만 사업체에서는 ‘임금수준 등 근로조건이 구직자의 기대와 맞지 않기 때문'(27.7%)이 가장 높았으며, ‘구직자가 기피하는 직종이기 때문'(22.1%)이 다음 순으로 나타났다.

300인 이상 사업체에서는 ‘다른 사업체와의 격심한 인력유치경쟁 때문'(27.5%), ‘사업체에서 요구하는 경력을 갖춘 지원자가 없기 때문'(22.8%) 순으로 나타났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