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내부서 조건없는 등원론 ‘고개’

71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조건없는 국회 등원론’이 나오고 있다. 조경태 최고위원과 황영철, 장제원 의원에 이어, 27일에는 김병준 비대위 시절 당 사무총장으로 인적쇄신 작업을 주도한 김용태 의원도 목소리를 냈다.

김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국민들께서는 ‘밖에서 싸우는 것은 이제 충분히 했고, 들어가서 더 세게 싸워 달라’, ‘국민들 불안하니까 국회에서 문제점을 파헤쳐 달라’는 요구가 분명히 있다”며 동료 의원들의 결단을 주문했다.

전날에는 조경태 최고위원이 “국회정상화 부분에서 여야 4당을 의식한 것이 아니라 국민적인 관점에서 봤을 때 조건 없는 등원을 결심하고 결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3선의 황영철 의원은 “‘차라리 백지로 들어가자. 그것이 우리가 오히려 더 당당할 수 있다’ 이런 말씀도 있었다. 국회 정상화에 대한 절박함을 우리 의원들도 갖고 있다. (합의문 없이 국회 등원하는 것이) 국민에게 더 떳떳하지 않으냐는 목소리였다”며 당내 분위기를 전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