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성장 동력 ‘섬’의 가치·중요성 널리 알린다

▶8월 8일 목포 삼학도서 ‘제1회 섬의 날’ 기념행사
전남도, 올해 첫 국가 기념일 제정 의미 극대화
행안부·목포시·신안군과 공동 주최 ‘역할 분담’
지역축제·관광자원·특산품 연계 프로그램 구성
“섬에 대한 국민 관심 높이는 차별화된 행사로”

582
오는 8월 8일 '제1회 섬의 날' 기념식과 함께 3일간 진행되는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의 주무대가 될 목포 삼학도 일대 위성사진. 전남도 제공 편집에디터
오는 8월 8일 '제1회 섬의 날' 기념식과 함께 3일간 진행되는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의 주무대가 될 목포 삼학도 일대 위성사진. 전남도 제공 편집에디터

전남도와 목포시, 신안군이 한달 여 앞으로 다가온 제1회 ‘섬의 날'(8월 8일) 기념행사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섬의 날’은 전남도에서 행정안전부에 제안해 제정된 국가 기념일이다. 8월 8일이 섬의 날로 지정된 것은 8이라는 숫자가 두개 겹쳐 국민들이 기억하기 쉽고, 먹거리·볼거리가 풍부해 여름 휴가철 섬 관광 활성화에 적합하며 섬의 무한한 발전가능성(8=∞)을 상징한다는 점이 반영됐다.

올해 처음 열리는 섬의 날 국가 기념식은 내달 8일 오후 7시 목포 삼학도 일원에서 행정안전부, 전남도, 목포시, 신안군 공동 주최로 열린다. 이들 4개 기관은 상호 업무 분담을 통해 학술행사, 정책포럼 등과 함께 섬 관련 정책‧산업 전시회, 섬 고유의 음식과 특산품 홍보·판매, 시설물 설치 등 행사 준비에 주력하고 있다.

● 전남도 제안으로 ‘섬의 날’ 제정

섬의 날 국가 기념일 제정은 전남도의 제안으로 성사돼 그 의미가 크다.

전남도는 지난 2016년 지역에 있는 도서문화연구원, 섬 연구소 등 섬 관련 기관 단체, 지역 언론 등과 함께 미래의 보고인 섬의 가치를 알리고 그 중요성을 국민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 ‘섬의 날’ 제정을 전국시도지사협의회 등을 통해 정부에 제안했다.

이후 전남도는 도서지역 발전을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국가적 차원의 섬의 날 제정을 정부에 건의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2017년 8월 행정안전부에서 국민 여론조사, 전문가 토론회 등을 거쳐 매년 8월 8일을 ‘섬의 날’로 정했다. 지난해 ‘도서개발 촉진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오는 8월 제1회 국가기념행사가 열리게 됐다.

‘섬의 날’ 국가기념일 제정으로 △육지 영토의 4배에 이르는 해양 영토 수호의 전초기지 △잘 보존된 전통문화 자원의 보고 △새로운 관광산업 거점으로서 섬의 중요성에 대한 전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될 전망이다.

● 섬 주민과 함께 즐기는 축제로

섬의 날 기념행사는 섬의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를 비롯해 정책‧산업 전시회, 섬 고유의 음식, 특산품 홍보‧판매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의미와 재미를 가미해 전국 모든 섬 주민들과 함께 즐기는 축제로 꾸며진다.

‘제1회 섬의 날 기념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은 8월 8일부터 사흘간 목포 삼학도 일원에서 열린다. ‘만남이 있는 섬 미래가 있는 섬’을 주제로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첫날인 8일에는 오후 7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개막 기념 콘서트, 불꽃놀이가 이어진다. 개막식에 앞서 목포항과 삼학수로 일대에서는 낚시 어선 퍼레이드가 열린다. 섬의 날 시작을 알리는 낚시 어선(5톤 급) 20척이 운항하며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개막식은 개식선언, 축사 등 공식 행사와 함께 육지와 섬에 사는 사람들과 자연의 모습이 다르지 않으며 섬은 우리에게 쉼과 회복, 만남의 장을 제공한다는 주제 영상이 상영된다.

눈길을 끄는 프로그램은 9일부터 이틀간 삼학도 메인무대에서 열리는 ‘세계마당페스티벌’이다. 한국, 말레이시아, 일본, 필리핀, 마카오 등에서 온 공연단이 마임, 서커스, 공중 퍼포먼스 등을 선보인다.

오직 섬에 가야만 맛 볼 수 있는 섬 토속음식과 막걸리 페스티벌인 ‘너도(島) 나도(島) 페스티벌’도 열린다. 육지에선 쉽게 접할 수 없는 고흥 연홍도의 쫌팽이 무침, 완도 보길도의 전복포, 여수 낭도 젖샘막걸리, 여수 손죽도 할매 막걸리 등을 만날 수 있다.

야간행사로는 ‘뷰티플 섬머 아일랜드 가든’이 대표적이다. 아름다운 섬과 자연을 배경으로 화려한 전광장식으로 꾸며진 일루미네이션 가든에서 여름밤 피서를 나온 관람객들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키즈드림아일랜드’는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관광객에게 안성맞춤이다. 섬에서 자란 해조류 오감체험, 해양생물 낚시체험을 즐길 수 있다.

시속 220㎞로 바다를 가르는 ‘바다의 F1’ 파워보트 대회 및 보트 묘기 수상쇼는 더위를 날릴 시원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행사 기간 버스킹공연, 관광객과 함께하는 레크리에이션, 섬 특산품 경매 등의 부대행사도 풍성하게 마련됐다.

전남도는 배우 류승룡, 진도 출신 가수 송가인, 목포 출신 개그우먼 박나래 등 연예인을 활용한 릴레이 영상 홍보를 통해 섬의 날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끌어올리고 있다.

전남도 이상심 섬해양정책과장은 “제1회 섬의 날 기념행사를 계기로 전남 서남해안의 청정 갯벌과 해양생태자원, 해산물 홍보를 통해 섬 관광 활성화는 물론 수산물 소비 촉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알차고 의미있는 프로그램을 잘 준비해 섬의 날 기념행사를 단순히 섬만의 행사가 아닌 모든 국민이 함께하는 즐거운 축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섬의 날 기념행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타 문의사항은 섬의 날 행사 운영 사무국(070-5153-5856)으로 연락하면 된다.

박성원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