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전국 최초 ‘농민수당’ 지급

1만 2487명…30만원씩 해남사랑상품권으로

597
26일 해남 옥천농협에서 명현관(왼쪽에서 네번째) 해남군수와 관계자들이 농업인 대표 4명에게 농민수당을 지급하는 전달식을 가졌다. 해남군 제공 편집에디터
26일 해남 옥천농협에서 명현관(왼쪽에서 네번째) 해남군수와 관계자들이 농업인 대표 4명에게 농민수당을 지급하는 전달식을 가졌다. 해남군 제공 편집에디터

전국 최초로 ‘농민수당’을 도입한 해남군이 26일부터 수당 지급을 시작했다.

해남군은 이날 옥천농협에서 명현관 군수와 이순이 군의회 의장, 윤상학 농민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농민수당 전달식을 가졌다.

해남군은 지난 21일 농민수당 심의위원회을 열고 1만 3688명의 신청인 중 1만 2487명을 지급대상자로 선정했다.

심의 시 주소요건 충족 여부, 농업경영체 등록 여부, 실제 경작 및 사육하는 농업인 여부, 실제 거주를 같이 하는 한 세대 중복신청 여부, 농업 외의 종합소득금액 5000만원 이상인 사람 등 지급대상 제외자 여부, 복지급여 대상자 포함 시 지급동의서 징구 여부, 읍·면 간 중복 신청 여부 등을 중점 확인해 대상자를 확정했다.

지급 대상자는 농민수당을 신청한 읍·면 관할 지역농협에서 신분증을 제시하고 본인 확인 및 수령증 서명 후 수당을 수령하면 된다.

특히 농민수당 30만원은 전액 해남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해 농민과 소상공인이 상생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의 일석이조 효과가 기대된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농민수당 도입을 위해 주민설명회 등을 통해 군민 공감대를 모으고, 군의회의 조례 제정,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제도 협의 등 지난 1년여간 노력 끝에 농민수당을 지급하게 됐다”며 “농민수당이 농업·농촌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전국적인 모범사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해남=전연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