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낙안읍성 ‘적벽가 연창회’ 성료

국창 송순섭 선생 출연…기립박수 등 호응

103
최근 순천시 낙안읍성에서 열린 '적벽가 연창회'가 끝난 뒤 국창 송순섭 선생과 문하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순천시 제공 편집에디터
최근 순천시 낙안읍성에서 열린 '적벽가 연창회'가 끝난 뒤 국창 송순섭 선생과 문하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순천시 제공 편집에디터

문화재청과 순천시, 한국문화재보호재단 후원으로 순천시 낙안읍성에서 열린 ‘적벽가 연창회’가 성황리에 열렸다.

이날 연창회에는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적벽가 보유자인 국창 송순섭 선생과 문하생들이 참여해 세 시간 동안 진행됐다.

특히 이정원 명창의 ‘조자룡 활 쏘는 대목’과 국창 송순섭의 ‘불 지르는 대목’, 이소연 명창의 ‘새타령 대목’은 관람객들로부터 기립박수를 받는 등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낙안읍성은 국창 송만갑 선생과 가야금병창의 명인 오태석 선생의 생가가 있는 곳으로 만정 김소희 선생 등 많은 명창들이 소리를 배웠던 곳이다.

앞서 지난 22일에는 명창 이재영이 춘향전의 ‘금의환향’과 ‘흥부네 잔치 열렸네!’ 창극 공연으로 낙안읍성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안겼다.

순천=박기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