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정동영발 대변인단 교체…반당권파 불만 고조

251

민주평화당이 26일 단행한 대변인단 교체를 둘러싸고 반 당권파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정동영 대표측의 ‘사당화’를 위한 인사라는 비판이다.

평화당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최고위원-시도당 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대변인단 교체 구성의 건을 의결 처리했다. 박주현 수석 대변인과 홍성문·문정선 대변인은 유임되고, 새로 김재두 경기 부천 오정구 지역위원장, 유영욱 용인갑 지역위원장, 이승한 관악갑 지역위원장 등이 임명됐다.

김정현 대변인과 김형구 수석부대변인 등 동교동계와 정대철계로 분류되는 인사들은 해임됐다. 대변인단 교체 안건도 비공개 회의 말미에 서면으로 끼워져 처리됐다. 뒤늦게 해임 사실을 알게된 반 당권파측 대변인단의 반발을 불러왔다. 반 당권파측 당직자는 “대변인단 교체가 정식 안건으로 다뤄지지 않은 것은 당 대표 권한으로 무리하게 ‘강행’하는 것을 자임하는 꼴”이라고 꼬집었다.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