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장마 시작… 26일부터 최대 80㎜

161

광주·전남 지역이 26일 오전부터 장마 영향권에 들며 최대 8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광주지방기상청은 기압골의 영향을 받은 장마전선이 점차 북상하면서 26일 오전 남해안, 오후에는 남부지방에 위치할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남서해안에서부터 시작된 비는 이날 오후 점차 전 지역으로 확대된 뒤, 일본 남부로 이동하면서 27일 오전 서쪽 지역부터 그칠 예정이다.

광주·전남의 예상 강수량은 10~60㎜로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등 많은 곳은 80㎜ 이상 오는 곳도 있겠다.

특히 26일 오후 6시부터 27일 오전 3시께 사이에는 남쪽으로부터 고온다습한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장마전선 상에 발달한 비구름대가 강해져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마전선 상의 비구름대가 강하게 발달하면서 예상보다 비의 양이 늘어날 가능성도 있으니, 비 피해가 없도록 대비하고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예보와 정보에 계속해서 귀 기울여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곽지혜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