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주차 차량서 부녀 숨진 채 발견

1409

광양 한 부둣가에 주차된 차량 안에서 부녀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 광양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3분께 광양시 황길동 컨테이너 부두 주변에 세워진 승용차량에서 A(34)씨와 A씨의 30개월 난 딸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이들의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유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광양=심재축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