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북·제주 공사장 121곳 추락 예방 조치 소홀

46

광주고용노동청은 지난달 광주, 전남·북, 제주지역 중소 규모 건설현장 172곳에 대한 추락 방호 조치 감독을 벌인 결과 127곳에서 산업안전보건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25일 밝혔다.

광주노동청은 이 가운데 작업 발판·안전 난간을 설치하지 않은 신축 공사장 121곳에 사나흘간 작업 중지 명령을 내렸고, 안전관리 책임자 등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사법 처리한다.

안전 장비를 착용하지 않거나 교육을 소홀히 한 나머지 6곳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광주노동청은 연말까지 추락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불시 감독과 홍보 활동을 이어갈 방침이다.

광주노동청 관계자는 “건설현장 사망 사고의 60%가 추락사고인 만큼, 예방 활동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