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선박 해상시험 지원센터 27일 목포 신항만서 준공

180억원 투입 부지 5400㎡에 연면적 1710㎡ 규모 구축
소음ㆍ진동측정 등 시험인증장비 20종 갖춰져

176

소형선박의 해상 운항 안전성을 검증하는 테스트 기반 시설인 ‘소형선박 해상시험 지원센터’가 오는 27일 목포 신항만에서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용에 들어간다.

25일 전남도에 따르면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KOMERI) 전남본부가 27일 오후 2시 목포 신항만에서 산업부·전남도·목포시·대학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소형선박 해상시험 지원센터 준공식을 갖는다.

그동안 전남지역에는 해상 안전 테스트 기반 시설이 없어 선박 운항의 안전성을 담보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전남도는 중소형 선박의 해상 안전성을 확보하고 환경 규제에 대비하기 위한 기반 시설로 소형선박 해상시험 지원센터 사업을 2016년부터 추진했다.

기반구축 타당성 연구용역을 거쳐 산업부 사업으로 확정되면서 용지 매입이 이뤄졌다.

센터는 총사업비 180억원(국비 77억원·도비 73억원·시비 30억원)을 들여 목포 신항만 부지 5400㎡에 연면적 1710㎡ 규모로 구축됐다.

지난해 말 소음 진동 측정 장비와 선박 설계 장비 등 20여종의 시험인증 장비를 갖췄고, 센터 준공 이전 장비 활용·기술상담 및 자문·시험평가 등의 사업을 이미 시행하고 있다.

전남도는 내년에도 국비 7억원을 확보해 선체 3D 측정 장비와 배기가스 분석 시험 장비 등 시험인증 장비 8종을 추가 구축하고 선박 속도·소음·진동 측정, 엔진 부하 등 선박 시험인증을 수행할 계획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센터가 본격 가동되면 소형선박과 탑재기자재를 해상에서 실증시험을 지원할 수 있어 소형선박산업 경쟁력 강화 및 신성장 동력창출에 이바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